소개 I 성장과정과 미래발전프로젝트

성장과정과 미래발전 프로젝트

일제암흑기
성결교회는 이 땅에 외국인 선교사가 오기 전 한국인 김상준, 정빈 두 선생이 처음 시작하여 세운 교회로 한국인들의 자부심을 간직한 자생적인 교단이다. 일제 침략이 본격화되던 1907년 한국교회 대부흥운동과 함께 성결복음이 처음으로 이땅에 씨앗을 내렸다. 당시 일제는 신사참배를 강요하며 기독교를 향해 폭압에 칼날을 들이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결교회는 순교자의 정신으로 하나님을 향한 사랑으로 굳건히 신앙을 지켰다. 그리고 그때부터 시작된 선교운동은 오순절운동에 못지 않게 요한 웨슬레의 부흥운동을 이어 받아 성령운동의 거대한 물결을 만들어 냈다. 그러나 일본제국주의가 극에 달했던 1943년 재림교리가 천황의 신성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성결교회는 마침내 강제 해산을 당하고 말았다.
교단 재건 및 분열
성결교회는 1945년 해방과 함께 박해의 역사를 딛고 다시 재건됐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다시 한번 한국동란과 교단분열이라는 깊은 고통의 터널을 지나야만 했다. 한국동란으로 교단 산하 100개 이상의 교회가 폐쇄 및 파괴되고 수많은 교역자와 평신도들이 순교 또는 납북되었는데, 이러한 힘든 상황 속에서도 1951년 4월 교단 최초로 국군에 군종목사를 파송했다. 그러나 교계의 불어온 자유주의 신학의 바람으로 1961년 N.C.C 및 N.S.E 등 연합회기관 가입 문제가 발단되었고, 이에 복음진리 수호라는 고통의 산고 속에 합동특별총회를 개최함으로 성결교회가 예수교대한성결교회(이하, 예성)의 이름으로 다시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
교단 성장기
이 후 예성은 1973년 일부 교회의 이탈 후 남은 78개의 교회에서 어려움을 딛고 다시 일어났다. 그리고 교회수가 늘어나고 성장에 성장을 거듭해 나갔다. 1992년 10월에는 88체육관에서 교단 최초로 ‘예성 세계선교대회’를 개최했으며, 이러한 성결교회 부흥의 물결은 성결인의 세계대회로 이어져 1995년 10월 1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미국, 일본, 캐나다, 영국 등 57개국에서 방문한 1,000명의 방문자들과 10만 예성인들이 ‘95AWF대회 및 성결인의 세계대회’라는 성대한 성결인의 축제를 마련하여 성결교회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넓혀 나갔다. 그리고 2005년 10월 27일에는 ‘예성 100주년 비전선포식’을 가졌고, 또 역사적인 교단 선교 100주년을 맞이하여 ‘예성 100주년 기념대회’를 2007년 5월 20일 성결대학교 대운동장에서 개최했다. 예성 산하 전국지방에서 모인 목회자와 성도 2만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100주년 기념행사에서는 교단의 선교 100년을 마무리하고, 100년 이후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교단의 비전을 확인하고 선포하는 힘찬 도약의 시간이 됐다.
교단의 현재
현재 예성은 1,500교회(국내 1,200교회, 해외 300교회)로 국내에는 전국 각 지역 별로 32개 지방회를 두고 있으며, 해외에는 미주지역총회, 동남아시아, 동북아시아, 대양주, 서남아시아,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유럽, 일본, 필리핀지방회로 모두 10개의 지방회가 조직되어 있다. 또한 본 교단의 조직은 총회, 지방회, 감찰회, 지교회로 되어 있으며, 총회본부(1실 6개국), 임원회, 실행위원회, 의회부서(17개), 집행부서(18개)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4개의 유관기관(유지재단, 은급재단, 성결신문사, 성결상담소), 5개의 연합기관(남전도회전국연합회, 여전도회전국연합회, 청년회전국연합회, 학생회전국연합회, 주일학교전국연합회), 7개의 협력기관(원로․명예목사회, 원로장로회, 장로회전국연합회, 부흥사회, 군종목사단, 교역자사모회, 성락원), 3개의 교육기관(성결대학교, 총회성결교신학교, 성결교신대원)이 있다. 그리고 현재 본 교단은 지난 2007년 100주년 대회를 앞두고 2006년 ‘선교 21세기를 향한 예성 21세기 로드맵연구위원회’가 설계했던 “예성 vision 2020 프로젝트"를 시행 중에 있다. 행정, 교육, 선교, 복지 영역으로 연구된 로드맵 연구자료를 바탕으로 마련된 본 프로젝트는 성경교육과 부흥운동을 통한 성결성 회복, 성결교회의 정체성을 회복, 전도운동 회복으로 구성됐으며, 목표 연도까지 프로젝트 달성을 위해 모두가 노력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예성은 효과적인 전도와 위해 교단 간 연합사역과 대외협력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재 형제 교단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와 함께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와도 교류를 추진하여 세 교단이 한국성결교회연합회의 이름으로 정기총회와 신년하례회, 임원수련회를 해마다 개최하고 있으며, 성결성 회복, 동성애 문제 및 이슬람 세력 침투에 대한 공동 대처, 교회의 갱신과 함께 신학, 교육, 해외선교, 국내선교, 사회복지, 부흥, 평신도, 홍보출판, 문화체육의 9개의 분과로 연합교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교단의 미래
이제 예성은 한국을 품고 세계를 향해 뻗어가는 도약이 시작됐다. 고대교회의 뜨거운 복음적 신앙으로 교단의 정체성을 세워나가고, 국내전도와 세계선교를 선도하는 교단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 또한 선교 2세기에 함께 만들어 가는 새로운 사역들은 그리스도와의 첫 사랑을 회복하는 운동이요, 사회를 품는 비전의 선포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거룩한 발걸음이다. 성결교회는 앞으로도 세상의 소망이 되기 위해 모두가 힘을 모을 것이며, 주님께서 강림하시는 날까지 세상을 향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꺼지지 않는 성결의 불꽃은 앞으로도 민족과 인류 복음화를 위해 거대하게 타오르게 될 것이다.